IT 뉴스
스폰서/이벤트 게시판
특가정보 게시판
추천리뷰
필립스 SB300 리뷰이벤트
WESTONE W80 리뷰이벤
측정 | 이어폰/헤드폰
측정 | DAP/DAC/앰프
V20 B&O Play 이어폰 측정
스마트폰 / IT기기
이어폰 / 헤드폰
DAP / DAC / 앰프
제품 사용기
체험단 사용기
기기사진 게시판
장터
자유게시판
음악게시판
신고게시판
공식 청음샵
청음샵 청음 리스트
시코몰
 




로그인을 해 주세요

제품 사용기
회원 간 솔직한 사용기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HRAsigma 
  지금까지와는 다른. XBA-N3 2017/04/15
    1.jpg (54.1 KB)    Download : 0
    img1.daumcdn.jpg (59.7 KB)    Download : 0




원문 : http://hrasigma.tistory.com/6

프롤로그



2011년 11월 소니는 다이나믹 드라이버(DD)를 사용하지 않고 독자 개발한

벨런스드 아마추어(BA)를 사용하는 총 11종의 이어폰을 발표하였습니다.

BA는 DD에 비해 크기가 작아 16mm DD를 사용하던 이전 하이엔드 이어폰의 크기를

비약적으로 감소시키는 좋은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하지만 로우엔드와 하이엔드 제품을 제외하곤 욕을 먹었다는게 함정이죠 :D







이후 BA(슈퍼트위터 + 풀레인지)와 저음역재생에 유리한 DD(우퍼)를 사용하여

3way 하이브리드 이어폰이 탄생하게 됩니다.

그렇게 XBA-H3가 출시하고 마이너 업데이트와 함께 경량화 작업이 진행되지만

여전히 2BA와 16mm DD를 사용한 나머지 여전히 괴랄한 크기를 자랑하고

그리 좋지않은 착용감과 차음성, 무거운 무게 때문에 인도어 이어폰 취급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2016년 지금까지와는 다른 XBA-N 시리즈가 탄생하였습니다 이번 N시리즈는 전작과 다르게

9mm DD를 메인으로 사용하고 슈퍼 트위터 BA를 서브로 사용한 구성이 전혀 다른 이어폰입니다.





핵심은 소형화와 타협 그리고 발상의 전환

소니의 고집이 꺾인 결과로 드라이버의 소형화 덕분에 거대한 하우징이

작은 리볼버 모양으로 바뀌고 가벼워진 무게 덕분에 오버이어 방식에서 일반 인이어 방식으로

변경되어 더 편한한 착용이 가능해지고

기존 발포 실리콘 이어버드의 문제가 되던 압박감을 해결한 삼중 컴포트 이어버드로

두마리의 토끼를 동시에 잡았습니다.







[왼쪽은 XBA-N3(LCP) 오른쪽은 N1(PET)]



이전 하이브리드 시리즈의 하인엔드 라인업은 BA(풀레인지)가 메인

DD(우퍼)와 BA(슈퍼 트위터)가 부가적인 소리를 내어주었다면

이번 N 시리즈는 DD(풀레인지)가 메인이고 BA(슈퍼 트위터)가 서브인 하이브리드의

모범적이고 가장 간단한 구조를 취하고 있습니다

1DD 1BA의 1:1 조합이 가장 이상적인 조합이라는것을 엔지니어가 발견한 것이죠

이번에 신 개발한 9mm 유닛은 예전 16mm 유닛보다 더 향상된 감도와 저음을 실현하며

인클로저의 크기를 대폭 줄일 수 있어 하우징 크기 실현에 가장 큰 공헌을 하였습니다

XBA-N1 과 XBA-N3의 결정적 차이는 유닛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N1에 사용된 드라이버는 PET 소재인 반면 N3의 드라이버는 액정 폴리머 드라이버를 사용하여서

내부손실도가 높아 N1보다 정숙하고 부드러운 사운드를 내어주는게 특징입니다.







[좌측 : N시리즈의 슈퍼 트위터 우측 : A3의 슈퍼 트위터]



BA 부분은 전세대 BA 보다 30%나 크기를 줄여 N시리즈의 착용감에 큰 기여를 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크기가 줄어서 빈약한 소리를 내지는 않습니다

소니의 BA 기술의 발전해 소리는 유지하되 크기를 줄이는것에 성공하였습니다.

만약 N시리즈가 전작처럼 큰 BA를 사용하였다면 아마 편안한 착용감을 포기해야 했을지도요?





(음향관과 확장음향공간)



그리고 N3만의 특징인 사운드 스페이스 컨트롤은 DD의 공기 흐름을 정밀하게 제어하여 풍부하고

균형있는 사운드를 내어주고 BA와 DD를 조화롭게 만들어주는 역할도 합니다.

알려진게 없는 신기술이기 때문에 사실 N3의 가장 미스터리인 부분일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황동 노즐은 XBA-100과 XBA-300에도 쓰인것인데 황동의 내부 손실도가 낮기 때문에

소리 울림을 상당히 줄여 중고음역대를 부각시켰습니다.

다만 BA가 수납되어있는 노즐 밑의 공간은 황동이 아닙니다.







발상의전환의 결과물 이랄까요? 소니 하이브리드 이어버드에 발포 실리콘을 체우니

차음성은 상승하였자먼 착용시 귀에 압박감이 느껴져 불편하다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이를해결하기 위해 소니는 하이브리드 이어버드 윗부분에 소니에서 만든 폼소재를 도포하여

편안한 착용감과 차음성을 확보해서 좋은 인상을 남긴 이어버드중 하나입니다

겉표면이 폼 계열 소재이다 보니 저음이 상승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소니가 유닛 회전을 방지하기 위한 독자규격 패치를 가한 MMCX 단자가 소니답지 않게

정상적인 모습을 가지고 있는것을 보고 매우 좋았습니다

XBA-H3를 사용하면서 커스텀 케이블을 커스텀 케이블이라 부르지 못하는 고통을

여러번 느낀 경험자이기에 이부분은 정말 잘했다고 하고 싶습니다.







소니가 정상적인 MMCX단자를 사용한 이유라고 추정하고 있는 부분입니다

일반 MMCX 단자에 장착되어지는 링 대신 윗부분 일부를 감싸는 무언가가 있습니다

이 부분이 회전부분에 물리적 저항을 줘서 유닛 회전을 막아주는거로 보입니다.

다만 이 부분때문에 유닛이 쉽게 빠져 간혹 유닛 분실사고도 일아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음질







XBA-N3의 저음은 칠때는 치고 빠질때는 빠질줄 아는 반응성이 빠른 돌저음입니다

드럼을 난타하는 곡에서도 드럼소리가 겹쳐 묻히는 경우가 많은데 이걸 정확이 구분해서 재생합니다

빠른 반응성 덕에 웅장하지는 않으며 팝과 락 관련 장르에 적합합니다



남 보컬은 한칸 막이 껴있고 살짝 떨어진곳에서 들려옵니다 이 때문에 남성 발라드에서는

전체적인 힘이 부족하게 느껴집니다 볼륨을 올리면 개선이 되기는 한데 잘 안됩니다

여 보컬은 조금 떨어져서 들리는데 입체적으로 들리는데 오히려 긍정적으로 작용합니다.



고음에서는 넓은곳에서 들리는듯한 묘한 입체감을 느낄수 있습니다

이것때문에 저음과 고음이 따로 놀고있는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데

나중에는 꽤 괜찮은 입체감을 얻을 수 있습니다.



전체적인 XBA-N3의 사운드는 XBA-H3과 XBA-A3이 6:4 비율로 합쳐진 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해상도는 평상시에 음악감상하기 좋을정도의 그리 밝지도 그렇다고 어둡지도 않은정도 이고

입체감은 소니의 의도대로 현장감 있는 생생한 소리가 나와서 만족하였습니다.



그런데 아직 뭔가 부족합니다 분명 전작에 비해 임피던스가 16옴으로 줄어들고

감도도 2db 이나 올랐는데도 불구하고 소리에 힘이 없습니다?

소니가 4.4 벨런스 연결을 추천하는 이유가

아마 이걸 노린게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곤합니다.

다음번에는 벨런스 연결을 통해 들어봐야겠습니다.....



루나래
n시리즈의 ba 유닛이 슈퍼트위터라면 소리가 안난다고 봐야죠..말만 하이브리드지..인간이 못느끼는 소리리라면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2017-04-17
21:55:50

 


이룸[서윤]
ㄴ 본문 어디에 수퍼프위터가 극고음 10k이상의 소리만 나온다고 써있나요? 구조상으로도 불가능하고 크로스오버를 아무리해도 불가능합니다. 중고음역을 보조한다고 보는게 맞겠죠 2017-04-19
14:20:26

 


HRAsigma
루나래님 슈퍼트위터는 20KHz 이상의 소리만 내어주는것이 아닙니다 40KHz까지 지원한다는거지 일반 트위터의 역할을 상실한것은 아닙니다. 2017-04-21
20:54:04

 

     스크랩   목록보기

  사용기 게시판 이용에 관한 지켜야 할 수칙  [20]
Master
44047
20870   muix ix5000 사용기 - 웅장한 저음을 원하신다면..  [2] choons 283
20869   갤럭시S8 vs G6 vs V20PRO vs 플레뉴2 무식군의 간단 후기..  [4] Djbb 947
20868   크리스탈폼팁 사용기  [3] epick 771
  지금까지와는 다른. XBA-N3  [3] HRAsigma 1129
20866   삼성 갤럭시S8 플러스 개봉기 ::: 8번째 S  [3] Stellist 2055
20865   보스 QC35, 일본구매부터 2주간 사용기  [3] 리노아리리 1594
20864   소니 A25 > A35 간단 후기   APD 1131
20863   초소형,고음질 보컬마이크 - 오디오트랙 ATM-60i 리뷰   박두영씨 871
20862   비츠 솔로 3 측정 리뷰  [6] [STUDIO51]뽀라돌이 1225
20861   Sony XBA-N3: 짧은 리뷰  [2] Realignist 2017
20860   HS1004 vs Fidue a73의 주관적 비청  [3] 아벤트로스 802
20859   LG G6 사용기 ::: 잘 만든, 그래서 안타까운 스마트폰  [10] Stellist 3515
20858   프로디지 큐브 블랙 사용기(feat. 대발이)  [4] ReV.랄라라 942
20857   미오디오 rx18 사용기  [3] epick 896
20856   터치펜 NETmate NMTP-GR06 사용기  [2] 구경꾼. 923
20855   LG G6 개봉기 ::: 처음 메인폰으로 구입해본 LG폰  [5] Stellist 3045
20854   코원 플레뉴2 솔직간단한 청음기   저음덕후 1910
20853   dunu dk-3001, 아이바쏘 it03 솔직간단한 청음기   저음덕후 763
20852   파이널 오디오 신제품, 커스텀아트 제품 솔직간단한 청음기   저음덕후 799
20851   셰에라자드 이펙트오디오 콜라보레이션 이어폰시리즈 솔직간단한 청음기   저음덕후 708
20850   아로마 오디오 위치걸 시리즈 솔직간단한 청음기   저음덕후 557
20849   소니 3종 신기 세트 솔직간단한 청음기   저음덕후 1529
20848   소니 wm1a/1z 솔직간단한 청음기   저음덕후 972
20847   포스텍스 TE-100, EM오디오 em5h 솔직간단한 청음기   저음덕후 43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835] [다음 5개]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