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뉴스
스폰서/이벤트 게시판
특가정보 게시판
추천리뷰
AF1120 리뷰이벤트
측정 | 이어폰/헤드폰
측정 | DAP/DAC/앰프
V20 B&O Play 이어폰 측정
스마트폰 / IT기기
이어폰 / 헤드폰
DAP / DAC / 앰프
제품 사용기
체험단 사용기
기기사진 게시판
장터
자유게시판
음악게시판
신고게시판
공식 청음샵
청음샵 청음 리스트
시코몰
 




로그인을 해 주세요

음악 게시판
음악과 뮤지션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Youtube 추천

jhgvhg 
  서태지 죽이기 2017/02/11
    1486642521.jpg (75.7 KB)    Download : 0



진중권 강헌 문화다방  음반 인세 관련 中





진중권 - 그때 그시절 얘기 잠깐 얘기 해보자면 서태지와 아이들 1집이 성공한 직후.
          소위 주류 언론에서 느닷없이 서태지 죽이기가 시작됐거든요.
          지금들으면 좀 황당한데  당시 분위기는 그랬던거죠.
          어떤 상황이었는지 좀 설명해주시죠.



강헌 -  국회, 지상파방송사들, 한국 음반산업, 언론 조중동이런..


진중권 - 뭐가 맘에 안들었던 겁니까.


강헌 - 저는 그 한복판에 있으니까.
        아니 인기있는 사람이 나타났다가 사라지는거는 이 바닥의 순리인데
        왜 그렇게 다들 싫어하는거지?
        저도 정말 그때 궁금했어요.


진중권 - 사실 어떻게 뒤집어보면 서태지씨가 그때 뭔갈 건들인거죠? 확실하게?


강헌 - 영문을 채 모른채 건드린거죠. 근데 그렇다고 서태지는 신해철과는 좀 다릅니다.
        정말 신해철이 그당시에는 6촌 동생이란걸 밝히지 않았을때
        당시 둘이 활동할때 참 신해철씨 다운 표현을 했어요.
        제가 공식질문으로 한번 물어봤습니다. 신해철씨 서태지를 어떻게 생각하냐.
        그때 신해철이 뭐라고했냐면
        '그는 거침없는 낙오자다. 그래서 당당하다.  승리를 거둘 자격있다.
        나는 그에 비하면 고뇌하는 비겁자수준이다.
        그래서 나는 그를 이길수 없고, 그렇지만 나는 작지만 그의 시대에서 나는
        나의 영토가 조금은 있다. 나같은 놈이 많으니까.
        근데 그 고뇌하는 비겁자. 이분의 뭔가가 사실은 같은 음악에서 함축되어있습니다.
        사실 그 노래의 메세지에서는 신해철이 훨씬 직설적이죠,
        서태지는 직설적으로 뭔가 자신의 노래로 표현하지 않는 스타일입니다.
        굉장히 뺑뺑돌리고 꼬고, 솔직히 본인도 무슨소리인지 알까 싶을 정도로 좀 미궁을
        숨겨놓는. 약간 신비주의적인 스타일이라면요.
        근데 거꾸로 사회적인, 특히 자신의 개인적 자유와 권리에 대한 부분에 대해서는
        서태지는 정말 소위 북공고 야간 1학년 중퇴자다운 거침없음과 단호함이있어요.


제가 왜 서태지를 상대로 그렇게 다 죽이려고할까. 특히 기득권층이.
제가 실제로 물어본적이있습니다.
당시 mbc 보도국에서 서태지 죽이기, 서태지를 완전히 파묻으려고 작정한 다큐를 제작했어요,
그 피디가 예능제작국 피디도 아니고 굉장히 진보적인 고발 다큐멘터리를 많이 만드신분이에요.
제 대학선배이고, 근데 이제 죽이는거만 넣을수 없으니 옹호하는 사람 얘기도 들어봐야하니까
절 부른거에요.
인터뷰끝나고 개인적으로 물어봤어요.왜 그렇게 서태지를 싫어하세요? 왜 죽이려고 합니까?'
그랬더니 그분이.. 아직도 귀에 쟁쟁해요.



진중권 - 우리 애들이 걔 닮을까봐 이런건가요?

강헌 -  아뇨, '새끼가 건방지잖아. 누구때문에 떴는데.'


진중권- 황당하네요 정말


강헌 - 전 등에 식은땀이 쫙 흘렀습니다. 전 서태지가 흔히 말하는 메이저캠퍼스.
        우리가 선망하는 대학, 신해철씨처럼 하다못해 중퇴라도 했거나그랬더라면
        그런 공격을 저는 받지 않았을거라고 생각해요.



진중권 - 완전히 무시하고. 너 아무것도 아닌놈인데 우리가 키워줬는데 왜 까불어 이런거군요.


강헌 - 한국 사회의 상고출신 노무현에 대한 그런 이중적인 스탠스하고도 굉장히 비슷합니다.
        그런 그 무시무시한 한국 기득권 내부에 또아리 틀고있는 편견이..
        굉장히 무엇이 그걸 건들였나. 왜 그사람들은 서태지보다 판을 많이 판 김건모는
        안건들이고 서태지는 무엇이 그걸 건들였는가.
        라고 그 방송을 기회로해서 저나름대로 추적을 해봣어요.
        제가 볼때 서태지가 한 최고의 혁명은요. 대중음악에 통일의 유시를 끌어들이거나
        교실이데아의 이데아로써를 만들어서가 아닙니다.
        서태지가 한국 대중음악에 끼친 최고의 공헌은 최고의 혁명은요.
        뮤지션이 음반 산업의 자본으로부터 독립한 것이에요.
        가장 그만의 뻔뻔한 방식으로, 식민지 시대 이후로
        한국의 음반 산업을 지배해왔던 이름바  음반산업의 기존질서를
        한번에 붕괴시켰습니다

예를 들어볼까요? 조용필의 전성기는 80년대에 그 10년간의 음악,
조용필의 1집부터 12집까지의 모든 음악은 누구 소유입니까? 지구레코드 소유입니다.
조용필은 그 최고의 10년을 보낼때도 인세 10원도 받아본적이 없어요.
그담시 사람들의 생각은 뭐냐면
'야 이거 우리가 노래를 키워줘가지고 너가 가수로 데뷔했으니 니가 나한테 고마워해야지.
그래서 너는 나때문에 유명해졌으니까 밤무대가서 돈벌면되잖아.'
이게 그 당시의 논리였어요.


진중권 - 밤무대 뛰어라 이거죠? 니가 알아서 먹어라.

강헌 - 그렇죠. 근데 조용필처럼 '난 밤무대 뛰기 싫은데?' 그러면 수입이 없는거에요.
        사실 조용필은 재산을 크게 가져본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돈을 가장 많이 벌어야할때 밤무대를 안뛰었기 때문에. 인세는 10원도 받지 못했고.
        그러면서 마치 시혜적으로 '그래도 얘가 톱스타인데 차도 한 대 없냐.
        야 용필이한테 차 한대 뽑아줘라'
        마치 자신의 권리를 시혜처럼! '그래도 아파트는 한채 있어야지? 아파트 한채 뽑아줘.
        그래서 그렇게 하사하면
        감사히 받겠습니다.' 의 주인과 노예의 관계로 만들어 놨고.
        이 관계를 그 똑똑하신 신해철도 꺼트리질 못했어요.
        자신이 무한궤도로 처음에 프로페셔널 뮤지션이 됐는데 그 판이 그래도 40만장쯤
        팔렸는데 사장님이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돈을 줄 생각을 안하더래요.
        그래서 이제 나머지 멤버들이 '야 해철아 그래도 니가 리더고 말도 잘하니까 우리는
        언제 인세든 보너스든 언제받는지 물어봐라.' 했더니
        그래서 해철이가 당당하게 기획사 사장한테 가서 저희들 판이 많이 팔린거같은데
        저희는 언제 돈을 받게되나요?
        했더니 사장이 크게 웃으셨다는. 니가 몰라도 너무 모르는구나.
        그래서 아무말 못하고 비겁하게..


진중권 - 그래서 비겁자라는 그말이구나.


강헌 - 비겁하게 돌아서 나왔습니다. 신해철은 또...
        다음, 더 웃긴얘기해드릴까요?
        (중략) 노찾사출신 김광석도 2집 사랑했지만이 50만장팔렸는데 음반사로부터 받은돈이
        총 500만원 받았습니다.
        김광석이 먹고살수있는 돈을 번것은 라이브콘서트, 소극장 콘서트로 벌었지
        이름바 노찾사하고 김광석, 이런 노래 운동권이라고 부르는 집단 조차도 자신의 경제적
        권익을 되찾지 못했던 판이 이 판이에요.
        근데 서태지는 일개 신인가수주제에 그냥 내가 곡을 만들고 내가 노래부르고
        춤을추는데 왜 돈은 니들이 돈을 갖고가세요? 난 그런거 못하겠는데요?
        전 제가 한거 제가 다 먹을거에요. 하고 아무렇지 않게 그냥 갖고 갔어요.
        이 서태지의 등장이후로 사실상 수많은 일종의 봉기가 일어납니다. 그럼 나도. 나도..


진중권 - 그럼 일종의 혁명이네요.

강헌 - 혁명이에요.

진중권- 혁명의 가장 유물론 적인.


강헌 - 그 봉기의 시작은 서태지입니다.



Puppet
오호 이렇게도 생각할 수 있군요 2017-02-13
20:40:15

 

     스크랩   목록보기

  음악게시판 이용에 관한 지켜야 할 수칙  [13]
Master
23520
29629   동아일보 오피니언팀에서 레코드 판 관련 이야기를 해주실 분을 찾습니다.   미생 194
29628   박상민 - 너에게 가는길 (슬램덩크 OST)  [2] YesterDay 320
29627   스페이스 A 메인 보컬 안유진 - 기도    YesterDay 326
29626   Cytomic The Glue 리뷰   lumb 317
  서태지 죽이기  [1] jhgvhg 1260
29624   Mr.Road(미스터로드) - 다이애나 Diana (Feat. 재필 Jaepill)   zoozs 873
29623   미국에서 핫한 훈남 밴드 LANY - ILYSB   킴나비 814
29622   조성모 - 투헤븐 cover   8090 653
29621   Nathan Sykes - Over And Over Again   킴나비 623
29620   Blood Orange - Better Than Me  [1] Jamiexx 706
29619   수지 - 행복한 척 (어쿠스틱, 남자버전)    8090 257
29618   The XX, Replica.  [1] 말달리자 416
29617   도깨비OST 에일리 -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남자버전)   8090 343
29616   화요비 - 어떤가요  [1] 메달리까 452
29615   악동뮤지션 - 오랜 날 오랜 밤 (남자버전)  [2] 8090 384
29614   에이프릴 봄의 나라 이야기   Barry White 304
29613   2016년 12월 한줄평 Go막 차트   zoozs 240
29612   메탈리카의 내한공연 라스의 메세지  [7] 메달리까 675
29611   BIGBANG - LAST DANCE (cover)   8090 345
29610   옛날에 자주 이용하던 cdmall이 사라졌네요. 추천하실 온라인 음반매장 있나요?  [5] 달리는포장마차 558
29609   클래식 많이 들으시는 분들  [3] CluelessGamer 580
29608   Skid Row Cover (Wasted Time)   메달리까 595
29607   한국 R&B 여자가수 추천좀 해주세요  [4] 메달리까 597
29606   세정(아이오아이) - 꽃길 (남자가 부른 버전)   8090 46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1186] [다음 5개]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