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뉴스
스폰서/이벤트 게시판
특가정보 게시판
추천리뷰
WaveletDesign OP.2 리뷰 댓글이벤트 5개
측정 | 이어폰/헤드폰
측정 | DAP/DAC/앰프
스마트폰 / IT기기
이어폰 / 헤드폰
DAP / DAC / 앰프
제품 사용기
체험단 사용기
기기사진 게시판
장터
자유게시판
음악게시판
신고게시판
공식 청음샵
청음샵 청음 리스트
시코몰
 




로그인을 해 주세요

IT뉴스
신제품과 새로운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상호간의 예의를 지켜 주세요.

린저 
  조성진 LG전자 대표 "스마트폰 사업 포기 안 해" 2017/01/09

“MC사업본부 턴어라운드 필수…한 달에 3~4일 가겠다”

“스마트폰 사업은 단독으로도 그렇지만 여러 가지 가전의 복합화, 스마트화를 위해서도 반드시 해야하는 사업군입니다. 그러려면 턴어라운드를 해야합니다. 제가 한 달에 3~4일 정도는 MC사업본부에 가서 근무를 한다고 생각하고 우선 순위를 정해서 턴어라운드를 이루겠습니다.”

조성진 LG전자 CEO 부회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박람회 CES 2016에서 국내 기자들과 간담회를 자고 우선 과제로 스마트폰 사업의 적자 탈출을 꼽았다.

조 부회장은 “스마트폰 사업도 가전 사업과 마찬가지로 여러 가지 성공 체험들을 하게 되면 살아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지난해 조직 건전성을 높이기 위한 작업들을 진행하면서 많은 부분이 정리가 됐다고 보고 올해는 턴어라운드를 기대해도 되지 않을까 본다”고 말했다.

이를 위한 구체적인 전략 방향으로는 ‘본질에 충실한 제품 경쟁력’을 내세웠다. 원가경쟁력, 제품 자체에 대한 경쟁력, 제조능력, 품질 경쟁력 등을 포함하는 개념이다.

조성진 부회장은 지난해 연말 정기인사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하며 LG전자 단독 CEO를 맡게 됐다. 그는 공업고등학교 출신으로 LG전자 부회장 자리까지 오른 '고졸 신화'의 주인공으로 회자되는 동시에 입사 이후 30년 넘게 세탁기 개발에 몰두하며 세탁기 세계 1등의 신화를 만든 업계 최고 전문가로 예우받는다.

조 부회장은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는 기대감도 있었지만 저에게 주어진 책임감이 무겁게 느껴진다”면서 “국내외 환경이 어려워지고 있지만 일희일비 하지 않으며 어떤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1등 LG를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전략 방향이나 해야할 일을 정리하는 과정 중에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계속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5&sid2=731&oid=092&aid=0002109510



닐리리리
결국 뭘 하겠다는건지? 2017-01-09
10:03:03

 


이야기멘
그래서 직원 1300명 짤랐나? 2017-01-09
15:32:41

 


베리크리
어떻게보면 스마트폰은 상징적인 개념이라...단순히 이득이 나고 안나고를 떠나서 접는게 쉬운결정은 아니죠 2017-01-11
15:23:32

 


trt24
쌓아온게 아예 없는건 아니여서.. 포기하고싶어도 못할듯 [α] 2017-01-21
00:40:41

 

     스크랩   목록보기
3771   인텔, 세계 3대 PC 업체와 5G 협력한다  [3] 요트맨 607
3770   '고졸신화' 조성진 부회장, LG전자 3년 더 이끈다   [1] 바람지기 647
3769   中 "삼성 반도체 가격 더 올리지말라"  [7] Angry 1296
3768   LG전자, 위기의 중국사업 전면 재정비  [1] 바람지기 417
3767   'LG 그램' 노트북, 누적 판매량 100만대 돌파  [4] 요트맨 674
3766   LGU+, 진짜 무제한 요금제 내놨다  [4] 린저 903
3765   중국은 치킨게임을 뚫고 메모리 산업에서 성공할 것인가?  [4] 월포나루 521
3764   애플, 배터리 핵심원료 '코발트' 확보에 분주   린저 428
3763   갤럭시S9-V30 신형, 내달 9일 ‘맞대결’...출고가 5만원 차이   린저 388
3762   프리미엄서 소니·LG에 밀린 삼성...TV 세계 1위 아성 흔들리나   린저 311
3761   이통사, 대리점에 유심판매 강제 못한다   린저 142
3760   황정환, TV사업 경험 살려 LG전자 스마트폰 원가절감 '묘책' 찾아   [4] 바람지기 932
3759   '타도 삼성·SK하이닉스 쉽지 않네'…日·中 집중 투자에도 아직 제자리   슈어드 799
3758   삼성전자, 역대 최대 용량 30.72TB SAS SSD 출시  [2] 린저 993
3757   갤럭시 S9, 아이폰X 능가할 5가지 이유  [1] 월포나루 1498
3756   갤럭시 S9, MWC 독무대 예고…애플·중국 누르기엔 ‘글쎄’   폼生 폼死 739
3755   브로드컴이 퀄컴 M&A하면 삼성엔 악재, 인텔-TSMC엔 호재?  [2] 월포나루 790
3754   삼성 ‘갤럭시S9’에 페이스북 기능 탑재된다   린저 736
3753   젠하이저, 전문가용 헤드폰 'HD660S' 출시  [1] 린저 641
3752   암호화폐 채굴로 GPU 품귀, 과학연구 저해   린저 438
3751   “LG전자, G6·V30 후속 스마트폰 6월 발표  [1] 바람지기 939
3750   LG전자 직원의 작심발언 “이대로 가단 망한다”  [5] 바람지기 2303
3749   삼성전자 마이크로LED TV ‘과장 명칭’ 논란   [7] 팰리오 2471
3748   이인종 前 삼성전자 부사장, 구글 'IoT 총괄' 맡는다   린저 1219
3747   LG전자 "중국 스마트폰사업 포기 없다", 업계는 반신반의   [3] 바람지기 160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151] [다음 5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