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뉴스
스폰서/이벤트 게시판
특가정보 게시판
추천리뷰
소니 WI-H700 리뷰이벤트
Spigen Legato 리뷰이벤트
측정 | 이어폰/헤드폰
측정 | DAP/DAC/앰프
스마트폰 / IT기기
이어폰 / 헤드폰
DAP / DAC / 앰프
제품 사용기
체험단 사용기
기기사진 게시판
장터
자유게시판
음악게시판
신고게시판
공식 청음샵
청음샵 청음 리스트
시코몰
 




로그인을 해 주세요

IT뉴스
신제품과 새로운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상호간의 예의를 지켜 주세요.

Angry 
  '갤노트FE' 완판 임박…"갤노트 마니아 사로잡았네" 2017/08/10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5&oid=277&aid=0004052414

69% 구입직전 갤노트 시리즈 사용
4명 중 1명은 중장년층 ·선택약정 가입률 90%
갤노트8 대기 ·교체 수요↑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지난달 7일 40만대 한정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FE'가 한 달 여 만에 완판이 임박했다. 배터리 문제로 단종된 갤노트7의 미사용 부품을 재사용해 출시한 데다 가격도 69만9600원으로 시장 예상치보다 높아 우려의 시각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실제 제품이 출시된 후 주간 판매 1위 기종으로 오르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으면서 '갤노트 충성팬'이 여전히 많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특히 넓은 화면에서 큰 글자를 구현할 수 있다는 점에서 '노안'이라는 핸디캡을 가진 중장년층의 선호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SK텔레콤의 공식 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에서 갤노트FE를 구입한 고객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몇가지 특징이 나타난다.

우선은 69%가 구입 직전 갤노트 시리즈를 사용했다는 점이다. 이어 대화면 액정을 탑재하면서 중장년층에 인기가 많았다. 갤노트FE를 구입한 고객 중 50~60대 고객은 24.6%였다. 4명 중 1명 꼴로 중장년층이 산 것이다. 갤럭시S8의 경우 50~60대 중 장년층의 비율은 17.1%로 크게 낮았다. 갤노트FE 구매층 가운데 10~20대의 비율은 11.4%로 갤럭시S8(22.4%)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30~40대 비중은 63.4%로 갤럭시S8의 59.5%보다 소폭 높았다.

연령별 판매 지표에서 아울러 읽을 수 있는 사실은 당초 우려처럼 갤노트FE가 갤럭시S8 시장을 크게 잠식하지는 않았다는 점이다. 프리미엄 제품의 주 고객층인 30~40대를 제외하고 젊은층은 갤럭시S8를, 중장년층은 갤노트FE를 택한 것이다. 시장조사업체 아틀라스리서치에 따르면 7월2주 갤노트FE는 출시 첫 주에만 국내 판매 1위를 기록했으며, 이후 3주 연속 갤럭시S8가 다시 1등을 차지했다.

이밖에 갤노트FE 고객 중 90%가 선택약정제도로 가입, 선택약정제도가 고가폰 가입자 중심에서 중가폰 가입자로 확산되고 있다는 점도 드러난다. 그동안 갤럭시S시리즈, 갤노트 시리즈, 아이폰 시리즈 등 100만원에 육박하는 스마트폰 가입자의 70~80%가 선택약정제도에 가입했다.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선택약정 할인율을 기존 20%에서 25%로 상향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데 실제 정책이 시행될 경우 선택약정제도로 가입자가 더욱 쏠릴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얀사마
괜찮은 것 같네요 2017-08-10
17:49:37

 


길잃은냥이
가격 때문에 그런거 아니었나요??? 2017-08-10
22:03:38

 


최소화
갤노트7사고싶은데 약정 1달반 남아서 ㅂㄷㅂㄷ중입니다.. 2017-08-11
00:31:43

 


norm
노트7쓰다 중고로 7엣지사서 버티다 나오고 바로샀지요ㅋ 2017-08-12
00:38:03

 

     스크랩   목록보기
3675   LGD 중국 광저우 OLED 공장 승인, 해 넘기나  [1] 바람지기 314
3674   中매체 "중국 LG전자, 대규모 구조조정"…5개 지사체제로 분할   바람지기 875
3673   4대째 장자승계 원칙 고수하는 LG  [1] 바람지기 824
3672   LG디스플레이·협력사 '一心同行'…OLED '꿈의 수율' 90%시대 개막   바람지기 693
3671   ‘LG G6’ 3극 이어폰 사용시 잡음...LG전자 “원인 분석 중”  [7] 바람지기 1530
3670   [TF분석] '품질+가치' 황정환 중심 스마트폰 사업 새판 짜는 LG전자    바람지기 290
3669   [비즈 톡톡] LG전자, 英 다이슨과 법정공방 속에 웃는 이유는  [1] 바람지기 1117
3668   [분석] LG전자, 헬기추락 배상판결..왜?  [3] 바람지기 757
3667   “LG 디스카운트, 소비자를 지배하다”   요트맨 539
3666   조성진 부회장, LG 스마트폰 재건 구상 마쳤다  [3] 바람지기 904
3665   “LG전자, G7에 홍채인식 담는다”  [1] 바람지기 772
3664   삼성페이, 현금도 이체…'생활금융서비스'로 진화   [1] 바람지기 1009
3663   삼성전자, 4년 만에 후속 860 SSD 출시… 상표권 출원  [2] 갤럭시s9당 2546
3662   실리콘웍스, LGD 아이폰 품질인증 실패 우려 과도  [2] 바람지기 1113
3661   '샤넬 시계 소재' 200만원대 LG 스마트폰 나온다  [5] 폼生 폼死 1908
3660   "내년 출시될 LG 스마트폰, 모두 LG페이 장착"  [7] 바람지기 1939
3659   삼성·LG전자 미리 본 무술년… 20년 만에 밀린 'LG MC사업본부'   바람지기 1271
3658   LG전자 MC사업 구원투수 황정환 부사장, 성공 확률은?   [1] 바람지기 1276
3657   LG전자 MC사업본부장 '교체'…"부사장급 조직으로 격하"   바람지기 1232
3656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CTO 안승권 사장 퇴임(1보)  [4] 식호우 1548
3655   LG전자, MC연구소 A2동 '571억'에 매각   바람지기 1445
3654   '샤오미A1' 12월 국내 상륙…29만9천원  [3] [갤플당]Cyan 2287
3653   '액정 교체하라더니..' 고객 속인 수리기사 무더기 적발  [8] 놋4엣지 1755
3652   삼성D, 3분기 중소형 OLED 점유율 98.5%…‘초격차’ 유지   바람지기 976
3651   닌텐도 스위치, 한국 계정으로는 ‘온라인 서비스’ 안된다  [11] 바람지기 224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147] [다음 5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