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뉴스
스폰서/이벤트 게시판
특가정보 게시판
추천리뷰
WaveletDesign OP.2 리뷰 댓글이벤트 5개
측정 | 이어폰/헤드폰
측정 | DAP/DAC/앰프
스마트폰 / IT기기
이어폰 / 헤드폰
DAP / DAC / 앰프
제품 사용기
체험단 사용기
기기사진 게시판
장터
자유게시판
음악게시판
신고게시판
공식 청음샵
청음샵 청음 리스트
시코몰
 




로그인을 해 주세요

IT뉴스
신제품과 새로운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상호간의 예의를 지켜 주세요.

LG G7 
  구본무 회장 "틀 깨라"에 LG 선택은…깊어지는 구글과 '밀월관계' 2017/05/20
File #1     NISI20161125_0012432690_web.jpg (164.9 KB)    Download : 0


원문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3&aid=0007963875

구글, AI 퍼스트 시대에선 LG가 새로운 '절친'…삼성과는 거리
다양한 제품 보유한 LG, 구글 플랫폼과의 시너지 '무궁무진'

LG전자가 구글과 전방위적으로 협력을 넓히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인공지능(AI)사업을 강화하고 있는 LG전자가 이 분야 글로벌 강자인 구글과의 밀월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있는 것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하이엔드 브랜드인 '시그니처'의 냉장고, 세탁기 등 생활가전에 구글홈 연동 서비스를 탑재하기로 했다. 또 에어컨, 오븐, 건조기, 로봇청소기 등 다른 스마트 가전에도 이같은 서비스를 적용할 계획이다.

구글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인공지능(AI) 퍼스트'를 외치며 시장 주도권을 선점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검색엔진과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로 전 세계 플랫폼 시장을 장악하고 있지만 여기에 AI를 접목해 포스트 시대를 준비하고 있는 것.

순다 피차이 구글 CEO(최고경영자)는 전날 개최된 '구글 I/O 2017' 기조연설에서 "우리는 모바일 퍼스트 세계에서 AI 퍼스트의 세계로의 전환을 목격하고 있다"며 AI업계의 선구자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인공지능을 자체적으로 개발해 플랫폼 시장에 진출하는 방법 대신에 구글과 손을 잡는 것을 선택했다. 기약되지 않은 미래에 막대한 비용을 쏟아 붓는 것보다 하드웨어 부문에 충실하겠다는 '선택과 집중' 전략인 셈이다.

삼성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모바일 플랫폼 시장 장악에 성공한 구글은 세계 가전 분야의 선두 주자이자 스마트폰을 비롯해 다양한 하드웨어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는 LG를 선택했다.

구글 입장에서는 직접 AI 플랫폼을 개발 중인 삼성과 손을 잡기에는 애매하다. 삼성은 자체적으로 만든 AI 빅스비를 자사가 지닌 제품과 연동하는 것이 실익이 크다.

삼성 빅스비는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와 흡사한 기능을 지니고 있다.

.....


     스크랩   목록보기
3760   황정환, TV사업 경험 살려 LG전자 스마트폰 원가절감 '묘책' 찾아   [2] 바람지기 504
3759   '타도 삼성·SK하이닉스 쉽지 않네'…日·中 집중 투자에도 아직 제자리   슈어드 548
3758   삼성전자, 역대 최대 용량 30.72TB SAS SSD 출시  [2] 린저 711
3757   갤럭시 S9, 아이폰X 능가할 5가지 이유  [1] 월포나루 1074
3756   갤럭시 S9, MWC 독무대 예고…애플·중국 누르기엔 ‘글쎄’   폼生 폼死 589
3755   브로드컴이 퀄컴 M&A하면 삼성엔 악재, 인텔-TSMC엔 호재?  [2] 월포나루 665
3754   삼성 ‘갤럭시S9’에 페이스북 기능 탑재된다   린저 621
3753   젠하이저, 전문가용 헤드폰 'HD660S' 출시  [1] 린저 503
3752   암호화폐 채굴로 GPU 품귀, 과학연구 저해   린저 336
3751   “LG전자, G6·V30 후속 스마트폰 6월 발표  [1] 바람지기 842
3750   LG전자 직원의 작심발언 “이대로 가단 망한다”  [5] 바람지기 2147
3749   삼성전자 마이크로LED TV ‘과장 명칭’ 논란   [7] 팰리오 2374
3748   이인종 前 삼성전자 부사장, 구글 'IoT 총괄' 맡는다   린저 1159
3747   LG전자 "중국 스마트폰사업 포기 없다", 업계는 반신반의   [3] 바람지기 1553
3746   'LG V30s' 내달 초 출시… LG렌즈 첫 탑재  [3] 바람지기 2586
3745   스마트폰, PC보다 비싸면 왜 안되나  [8] flffkf 2128
3744   애플, 아이폰에 M자 탈모 벗긴다  [11] 린저 3101
3743   지진 만난 TSMC, 자체조사 결과 우리는 아무런 피해도 엄따??  [1] 월포나루 1296
3742   LG 폰의 중국 부진에 대한 中언론의 분석   바람지기 1205
3741   중국 메모리 굴기, 단기간에 한국 못따라온다?  [1] 월포나루 1444
3740   "개통 방식 예외 인정해 달라"...애플의 고집  [4] 린저 1821
3739   코원,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코원 CF2' 출시  [12] 린저 3041
3738   [턱밑추격 中반도체] 칭화 "삼성 장비 그대로 달라"  [8] 월포나루 2930
3737   '무한부팅'에 美서 소송당한 LG전자…합의점 찾나?  [1] 바람지기 1371
3736   TSMC, 5nm 생산 위한 Fab 18 기공식 개최, 2020년 양산 예정   월포나루 110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151] [다음 5개]